택배노사, 총파업 직전 ‘잠정 합의’…노조, 추인 시 철회

뉴시스 입력 2021-01-28 22:51수정 2021-01-28 2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사, 분류작업 이견 속 잠정 합의안 도출
노조, 추인시 총파업 철회…물류대란 피해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 사회적 합의를 놓고 갈등을 빚은 택배 노사가 노조의 총파업 돌입을 하루 앞둔 28일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조는 일단 예정대로 총파업은 진행하되 29일 오전 잠정 합의안 추인 결과에 따라 철회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전국민주노종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에 따르면 택배 노사와 국회, 정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 기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6시간에 걸친 마라톤 토론 끝에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구체적인 잠정 합의안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노사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진전된 안이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노조는 이날 밤 긴급 확대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29일 오전 중으로 잠정 합의안 추인을 위한 전체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노조는 잠정 합의안이 추인되면 파업을 철회하고, 추인되지 않으면 파업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일단 파업은 예정대로 진행하되 추인 결과를 보고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라며 “잠정 합의안 내용은 추인될 경우 낮 12시께 사회적 합의 기구 참여자들이 동시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노사가 접점을 찾은 만큼 현재로선 잠정 합의안의 추인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 경우 설 연휴를 앞두고 우려됐던 물류 대란은 극적으로 피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어렵게 마련됐다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던 사회적 합의 정신도 다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노조는 지난 27일 사측이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 사회적 합의를 파기했다며 무기한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지난 21일 사회적 합의 기구를 통해 합의문을 도출한 지 6일 만이었다.

그러나 사측은 노조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커졌고, 노조는 총파업 하루 전인 이날까지도 총파업 강행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다만 당정이 이날 오후 노사를 만나 물밑 설득에 나서는 등 급박하게 움직이면서 일단 최악의 상황은 면하게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