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집]‘기적의 땅’ 서부산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조원 투입 부산신항 대역사 지도를 바꾸는 중… 가덕도 신공항까지 들어서면 새로운 ‘부산의 심장’
부산신항 전경
바다 위, 아래로 도로가 뚫리고 대형 컨테이너 선박이 쉴 새 없이 드나든다. 항만 배후도시에서는 부가가치가 높은 임가공 산업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국제산업물류도시 조성사업도 추진력을 받기 시작했다.

한마디로 상전벽해(桑田碧海)의 땅이다. 신의 축복을 받았다고 해도 좋을 이곳은 서(西)부산 일대를 두고 하는 말이다. 행정구역으론 가덕도가 속한 강서구 녹산동을 비롯해 명지동, 신호동, 성산동 등이 포함된다.

육·해·공을 아우르는 서부산 발전의 ‘핵’은 단연 부산신항. 1995년부터 시작된 신항 건설사업은 총 11조7990억 원이 들어가는 대역사(大役事)다. 수출입 화물 컨테이너선박 전용부두인 부산신항에는 총 30개 선석(船席)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가운데 현재 18개 선석이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고 운영 중이다. 나머지 선석은 2015년까지 완공 예정. 수면에서 바다 밑까지 깊이를 15m에서 16m로 하는 항만 증심 공사도 한창이다.

항만 배후용지 1095만 m²(약 331만 평)에는 부가가치가 높은 항만 관련 산업과 주거상업지역이 들어설 수 있는 배후단지를 조성 중이다. 강서구 가락 나들목∼경남 김해시 초정 나들목 간 14.4km 4∼8차로 신항배후도로는 지난해 임시 개통됐다. 내년이면 완전 개통된다. 부산신항 녹산역∼경부선 삼랑진역까지 배후철도 38.8km도 올해 말 개통 예정으로 물류 대동맥 완성을 앞두고 있다.

주요기사
거가대교 전경
지난해 33km²(약 1000만 평) 자연보호구역(그린벨트)를 해제한 강서 국제산업물류도시는 2020년까지 1, 2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12월 착공하는 1단계 사업은 서낙동강 서편 9.65km²를 일반산업단지, 둔치도 개발 등으로 추진된다.

12월에는 서부산 발전의 한 획을 긋는 ‘거가대교’가 개통된다. 3시간인 부산∼거제 간 공간적 거리를 40분으로 줄인다. 경제적 파급효과와 관광, 컨벤션 산업 시너지 효과는 가늠하기 힘들 정도다.

가덕도 22.52km²(약 680만 평)는 3개 구역으로 나눠 체류형 해양복합관광휴양지로 개발된다. 눌차만 지역은 국제비즈니스, 해양관광, 위락시설 등이, 천성항 지역은 크루즈, 페리부두, 요트 등 다양한 해양관광 및 레저시설이 들어선다. 대항 지역은 전통 어촌을 살린 체험관광 마을 등 문화와 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지역으로 개발한다. 가덕도 해안이 신공항 입지로 결정된다면 ‘활짝 열린 서부산 시대’에 날개를 다는 격이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