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호남인사 잇단 이탈에 “당내 대사면으로 진보 대통합”

입력 2021-10-31 16:52업데이트 2021-10-31 19: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상암농구장에서 2030 여성 생활체육 동호인들과 넷볼(netball)경기를 체험하고 있다. 2021.10.31/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진보 대통합을 위한 여권 인사 ‘대사면’을 주장했다. 호남에서 나란히 4선을 지낸 박주선·김동철 전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를 선언하는 등 호남 출신 인사들의 이탈이 이어지자 탈당 인사들을 흡수해 호남 표심을 붙잡겠다는 포석이다. 다만 이에 대한 당내 반발도 저지 않아 실제 통합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 李 “대사면으로 진보 대통합 토대”


이 후보는 3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기회에 통합의 저해 요인이 되는 복당 문제나 제재, 불이익을 대사면하고, 진보개혁 진영 대통합의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며 “작은 차이 때문에 자꾸 멀어지기보다는 큰 공통점에 방점을 두자라는 차원”이라고 했다. 탈당 인사들에게 적용되는 공천 불이익 등을 없애 2016년 새정치민주연합 분당 등으로 이탈했던 진보 인사들을 다시 받아들이자는 것.

이 후보는 “부정부패 행위나 파렴치범 등 국민적 지탄을 받는 부분이 아니고 단순 의견 차이 및 정치 현실로 인한 탈당이라면 다시 받아들여 같이 정권재창출을 하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송영길 대표와도 의견을 나눴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도 “내년 대선에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기 때문에 개혁 진형이 최대한 힘을 모아야 하고, 거기에 걸림돌이 될 수 있으니 대사면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승리를 위해선 여권 통합이 필수라는 것이다.

실제 이 후보 측은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및 국민의당 출신 호남 인사들의 이탈이 이어지는 데에 대한 적지 않은 우려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지역에 상당한 기반을 가진 사람들을 (보수 진영에 가도록) 그대로 방치했다가는 호남에서 상당한 이탈 표가 발생할 것”이라며 “호남에서 5~10%만 이탈해도 내년 대선 결과에는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다만 내년 6월 지방선거 출마를 고려하는 당내 인사들 사이에선 반발 기류도 감지된다. 사면 결과 경쟁 상대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 이 후보도 이를 염두에 둔 듯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장에서 경쟁하는 분들 입장에서는 불편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후보들 간에) 공정하게 경쟁해서 국민들 선택, 당원들 선택 받게 하는 게 경쟁력 올리는 길”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열린민주당을 포함한 여권 대통합 추진 방침도 밝혔다. 여권 정치세력이 열린민주당과 나눠져 있으니 시너지를 위해서도 통합하는 게 좋겠다는 취지다.


● “재난지원금, 30만~50만 추가 지급해야”


이 후보는 이날도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등 선명성 강한 발언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시 상암농구장에서 2030세대 여성들과 생활체육 행사에 참석한 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진과 관련해 “1인당 100만 원은 (지급)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현재 48만~50만 원 가까이 지급됐다”며 “코로나 국면에서 추가로 1인당 최하 30만~50만 원은 더 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당의 후보로서 제안드린다”며 “(지급) 시기와 금액, 방법, 추경으로 할지 본예산으로 할지 등은 당과 재정당국이 협의해야 한다”고

이날 이 후보는 20, 30대 여성 10여 명과 넷볼(농구와 유사한 여성 구기종목) 경기를 함께 하고 이들의 고충을 듣는 시간도 마련했다. 최대 약점으로 꼽히는 2030대 여성 표심 공략에 나선 것. 이 후보는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성폭력, 성차별 문제 등을 언급하며 “남성 중심 사회이고 장년 중심 사회라 여성과 청년이 매우 배제돼 있다. 앞으로는 전폭적인 (지원을) 고려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양육비 이행 상황 통합시스템 구축 및 대지급제(국가가 먼저 양육비를 지원한 뒤 채무자로부터 회수) 도입 등도 약속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