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공직자 일부 오염, 인사권자로서 사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0:39수정 2021-10-18 1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 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취재진에게 “불로소득 개발 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고 했지만 제도적인 문제이든 국민의힘의 조직적 방해이든 완벽한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아직 믿기지 않은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 관리를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의 본질은 최대한의 공익환수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개발이익이 상승했지만 (민간이 챙긴 몫은) 4000억 원 정도이고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현재 가치로는 7000억 원 가까이 될 것”이라며 “그런 것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5800억 원 정도가 된다. 6대 4정도로 성남시 몫이 많다”고 주장했다.

또한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는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하며 “인터뷰를 하러 왔던 분이어서 전화번호부에 기록해놨고 그 이후 한 번 봤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경기도가 국감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며 대장동 의혹을 은폐하려 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 지사는 “개인 사생활이나 출장 일정을 요구한 것에 대해 제출을 안 한 것”이라며 “도정사에 유례없는 대규모 자료 제출을 요구했고 이틀 가까이 읽어야 할 정도로 많은 분량의 자료를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제공했다”고 일축했다.

이어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가 숨기는 것처럼 주장하고 정치적 쇼를 한 것”이라며 “그분이 원하는 건 대장동 자료인데 (그것은) 경기도에 없고 성남시에 가서 요구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에서 넘어온 자료는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해드렸다”라며 “덕분에 나도 알지 못했던 대장동 관련 자료를 볼 수 있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