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김연경 ‘세계 최고 여자배구 선수’ 1위

입력 2022-01-18 03:00업데이트 2022-0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발리볼월드닷컴 “러시아 육체-미국 힘-일본 기술-브라질 빠름 겸비”
“기술-리더십, 2021년 지구 사로잡아”
라바리니 前감독 “유일무이” 축하
김연경 “폭풍같은 한 해… 정말 영광”
발리볼월드닷컴이 선정한 2021년 최고 여자배구 선수 1위 김연경. 사진 출처 발리볼월드닷컴 인스타그램
배구여제 김연경(34)이 지난해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로 선정됐다.

발리볼월드닷컴은 16일 지난해 최고 여자배구 선수 12명을 선정하면서 1위로 김연경을 꼽았다. 지난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와 2020 도쿄 올림픽에서의 활약을 종합해 10일부터 최고의 선수들을 발표해 온 이 매체는 1위 공개를 앞두고 ‘1988’ 글자를 힌트로 남겨 1988년생인 김연경의 선정 가능성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김연경에게 2021년은 이정표 같은 한 해였다. 2005년 시작한 국가대표 생활을 17년 만에 은퇴했다. 한국 대표팀의 3회 연속 올림픽 진출과 역대 두 번째 4강 진출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튜브 채널 구독자와 인스타그램 팔로어가 모두 100만 명을 넘긴 해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올림픽 최초 4경기 이상 30득점 등 김연경이 지난해 세운 기록을 비롯해 V리그 준우승(흥국생명), 중국슈퍼리그 3위(상하이 광밍) 등 소속팀 성적도 자세히 설명했다. 올림픽 개회식 한국 선수단 공동 기수를 맡은 것도 조명했다.

발리볼월드닷컴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구계에서 10억분의 1 스타인 김연경은 기술과 리더십, 카리스마로 지구를 사로잡았다”고 평하기도 했다. 올림픽 당시 8강 상대였던 터키팀의 조반니 귀데티 감독의 표현을 빌려 “김연경은 러시아의 육체와 미국의 힘, 일본의 기술과 브라질의 빠름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2위 선수로는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미국팀 리베로 저스틴 웡오란테스(27)가 선정됐다.

김연경은 17일 소속사 라이언앳을 통해 “폭풍 같은 한 해를 보낸 것 같다. 베스트 플레이어 1위로 선정돼 정말 영광이고 사계절 내내 뜨겁게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최근 폴란드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스테파노 라바리니 전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도 인스타그램에 김연경의 사진과 “유일무이한(one and only)”이란 글을 올리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10일 귀국해 경기 용인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인 김연경은 현재 다음 시즌 소속 팀 선정을 고민하고 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