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타임 ‘세계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호재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나리’ 함께한 스티븐 연도 선정
배우 윤여정(74)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하는 ‘2021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15일(현지 시간) 선정됐다. 함께 ‘미나리’에 출연한 스티븐 연(38)도 100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2004년부터 매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는 거물(titans) 예술가(artists) 지도자(leaders) 등 6개 부문에 걸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등을 선정했다. 윤여정이 선정된 거물 분야에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와 올림픽 육상경기 사상 가장 많은 메달을 딴 미국 여성 선수 앨리슨 펠릭스 등 총 11명이 뽑혔다. 앞서 윤여정은 올 4월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한국인 첫 여우조연상 수상자가 됐다.

윤여정은 16일 소속사를 통해 밝힌 소감문에서 “제가 뽑혔다는 소식에 저 자신도 놀라고 있다”며 “저보다 훨씬 훌륭한 분들과 같이 타임의 영향력 있는 100인 안에 제 이름을 올리게 돼서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늘 하던 일을 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은 한 해”라며 “바라건대 긍정적인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이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티븐 연은 예술가 부문에 선정됐다. 스티븐 연은 윤여정에 대한 추천사를 통해 “나는 그녀만큼 자신감 있는 사람들을 만나 본 적이 없다. 그것은 깊은 자신감에서 우러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윤여정#스티븐 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