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개성시 완전 봉쇄…“코로나 의심 탈북민 귀향”(종합)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26 07:16수정 2020-07-26 09: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노동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26일 조선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분계선을 넘어 지난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했다”며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철저히 조사장악하고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관련보고가 올라온 직후인 지난 24일 오후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고 구역·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며, 특급경보를 발령할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하시였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는 것에 대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가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김 위원장은 “모두가 비상사태에 직면한 현실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비상방역지휘부의 지휘에 하나와 같이 절대복종하고 움직이는 질서를 유지하며, 각급 당조직들이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완벽하게 발휘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관련 탈북 사건에 대한 대책 논의도 이뤄졌다.

통신은 “회의에서 월남 도주 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전연부대의 허술한 전선 경계 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했다”며 “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사건 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대책을 강구할 데 대하여 토의하였다”고 전했다.

전염병 방역체계가 취약한 북한은 코로나19 발생에 지난 1월 국경을 봉쇄하는 등 유입 원천 차단 조치에 나섰다. 그런데도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발생해 전 주민에 대한 통제와 감시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탈북자 귀향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고 알리면서 감염의 원인을 한국으로 돌린 점이 주목된다. 남북관계 개선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정부는 실제로 탈북자가 군사분계선을 통해 북으로 돌아간 사실이 있는지 등 정확한 상황을 파악중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