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사건, 한-미 음모의 산물” 주장

동아일보 입력 2013-03-26 08:45수정 2013-03-26 1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동신문 '응징의 날' 지정에 "장송곡 될 것" 위협 천안함 사건 3주기인 26일, 북한은 이 사건이 미국과 한국이 조작해낸 "극악한 음모"라며 우리 군이 천안함 사건을 이용해 "극도의 대결 광풍을 일으키고 있다"라는 등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46명의 생명을 제물로 삼은 극악한 음모'라는 글에서 천안함이 우리 군 등이 삼엄한 경계를 펴고 있는 백령도와 대청도 근해에서 침몰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괴뢰들은 아무런 근거도 없이 함선 침몰원인을 우리와 무작정 연관시켰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북한을 사건 주범으로 지목한 당시 민군합동조사단의 최종 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의혹투성이"라며 "괴뢰들은 모든 물증을 판문점에 내놓고 공동으로 조사평가하자는 우리의 아량 있는 제안마저 마지막까지 거부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미국은 '천안호' 사건을 배후에서 조장한 장본인"이라며 "사건 이후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에 대한 연기 승인과 유사시 '핵 확장억제력' 제공을 약속받았고, 미국은 한국으로부터 시장개방과 해외파병, 미군유지비 증액 등과 같은 이득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또 "천안호 사건을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악용하며 괴뢰군은 물론 사회 전반에 동족 적대감을 불어넣고 극도의 대결 광풍을 일으키고 있다"며 "응징 나발은 곧 비참한 멸망을 부르는 장송곡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