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독도 상륙'…016-018 3일부터 개통

입력 2002-06-02 23:25수정 2009-09-18 01: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016과 018 휴대전화 가입자들은 독도에서도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KTF는 국내 이동통신업체로는 처음으로 3일부터 독도와 울릉도∼독도 항로 전구간(92㎞)에서 016, 018 휴대전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항∼울릉도 항로(220㎞)의 통화 품질도 크게 좋아질 전망이라고 KTF측은 덧붙였다.

그동안 독도에서 휴대전화 서비스가 불가능했던 것은 망 구축 과정에서 외교 마찰에 대한 우려로 독도에 기지국을 설치할 수 없었기 때문.

KTF의 이번 서비스는 독도에서 90여㎞ 떨어진 울릉도(울릉읍 저동)의 해발 500m 고지에 ‘cdma2000 1x’ 기지국을 설치함으로써 가능해졌다. 지금까지 기술로는 기지국에서 도달할 수 있는 전파의 최대거리가 울릉도∼독도간 거리에 미치지 못해 난항을 겪었다.

이로써 KTF는 연간 10만명에 달하는 독도 관광객에게 휴대전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 관계 기관과 협의해 독도경비대 주둔지에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창원기자 changk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