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지지율 49%… 일주일새 15%P 급등

이재명기자 입력 2015-08-29 03:00수정 2015-08-29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북 8·25합의 이후]
남북합의 영향 취임후 최대폭 상승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껑충 뛰어올랐다.

한국갤럽이 25∼27일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박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49%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주(34%)보다 15%포인트나 급등했다. 취임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이전 최대 상승폭은 9%포인트. 박 대통령의 첫 중국 방문(6월 27∼30일) 직후인 2013년 7월 첫째 주 당시 기록이다. 외교안보 분야에서의 성과가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은 8·25 남북 고위급 접촉에 따른 합의의 결과다. 임기 반환점을 돌자마자 국정 운영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지지율 상승을 이끈 건 40, 50대다. 긍정 평가가 전주보다 40대는 22%포인트, 50대는 23%포인트 올랐다. ‘8·25 합의’에 대해 65%는 ‘잘됐다’고 응답했다. ‘잘못됐다’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관련기사
하지만 북한이 이번 합의를 ‘앞으로 잘 지킬 것’이라는 응답은 17%에 불과했다. 69%는 ‘잘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일반 국민도 남북 관계의 급진전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새누리당의 지지율도 동반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에서 새누리당은 44%로 올해 최고치를 나타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지율은 21%로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박근혜#지지율#급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