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변화에 뒤처지면 위기, 속도 내면 기회인 세상”

뉴스1 입력 2020-12-10 13:53수정 2020-12-10 1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작년까지만 해도 국내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왜 해야 하나’ 물었지만 지금은 그 어떤 누구도 물어보지 않는다. ‘어떻게 하면 할 수 있는지’, ‘더 가속화 할 순 없는지’를 묻는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우리는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면 위기가 되고, 속도를 내면 기회가 되는 급변하는 세상에 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2020년, 팬데믹은 한국 비즈니스 생태계를 어떻게 바꾸었나’를 주제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직이 디지털 전환을 통해 비즈니스 회복탄력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안을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서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IDC와 공동으로 실시한 ‘아시아태평양(아태) 및 한국 기업의 혁신문화’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기업은 코로나19를 기점으로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IDC는 조직의 디지털 전환 진행률에 따라 전통주의자, 초보자, 도입자, 선도자 등 4가지 단계로 분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후 6개월간 한국에서 선도자 단계에 들어선 기업의 비율은 0.9%에서 2.7%로 3배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국내 전체 기업의 혁신문화 성숙도는 12% 성장했다.

또 국내 기업 48%는 팬데믹을 새로운 기회로 인식하고, 낙관적 성과를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81%는 회복탄력성 확보에 있어 혁신 능력을 중요하게 판단하고 있었다.

이 대표는 변화가 왔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회복탄력성’을 위해선 기업의 기술 역량을 키워 고유의 경쟁력을 갖는 테크 인텐시티(Tech Intencity)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모두 원격이 돼버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술”이라며 “어떤 기술이 있는지를 알고 핵심을 정확하게 알아야 새로운 아이디어도 나온다”고 말했다.

또 테크 인텐시티를 갖추기 위해선 Δ기술 플랫폼 Δ혁신문화 Δ디지털 역량 강화 Δ회복 탄력성 있는 운영 모델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조직이 디지털 전환을 완수하는데에는 Δ대응(Respond) Δ회복(Recovery) Δ재구상(Reimagine) 등이 필요하며 이 세 가지가 반복·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기술을 통해 SK건설, SK텔레콤, EBS, 두산 그룹 등이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거나 정착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과거에는 오전 8시~9시 출근해서 업무를 분배해 하루를 보내는 식으로 일했지만 지금은 달라졌다”며 달라질 미래 업무 방식 7가지를 제안했다.

그는 미래 업무를 대비해 조직이 해야 할 일로 Δ팀워크, 문화 및 사회적 자본을 디지털 방식으로 재구성 Δ직원들이 집중하고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개인의 안녕을 우선시 Δ직원들이 변화의 속도에 따라 배우고 창조하고, 성장하도록 지원 Δ조직의 데이터, 지식 및 전문 지식을 적극 활용 Δ프로세스와 워크플로우를 자동화해 불연속적인 혁신 증가 Δ디지털 혁신에 모두를 포용 Δ모든 직원의 신뢰·안전을 업무 경험을 유지하도록 보상 등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자사의 서비스가 기업의 혁신문화를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