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의 생각]“노점상 조리음식 판매금지 반대” 90%

입력 2001-12-20 17:58수정 2009-09-18 2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가 월드컵을 앞두고 노점상에서 떡볶이와 어묵꼬치 등 직접 조리하는 음식 판매를 금지키로 했다. 대신 햄버거와 김밥 오징어 등 패스트푸드 종류만 허용할 방침이다. 그러나 길거리 음식이 훌륭한 관광자원이 될 수 있다는 반대 의견도 만만찮다. 14∼20일 동아닷컴이 네티즌들을 대상으로 노점상에서의 조리음식 판매금지 조치에 대해 물었다. 1만2060명이 답한 결과 ‘긍정적’ 10.3%, 부정적 ‘89.7%’였다.

<전승훈기자>raph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