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인트

교묘해진 핵심기술 유출

기술 유출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자동차, 조선 등 한국의 주력 산업에 걸쳐 전방위적으로 일어나면서 국가 안보 및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다.

기사 95

구독

인기 기사

날짜선택
  • ‘삼성전자 기밀 유출’ 안승호 전 부사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삼성전자 기밀 유출’ 안승호 전 부사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삼성전자 내부 기밀 자료를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승호 삼성전자 전 부사장(65)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안 전 부사장의 변호인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부장판사 한대균) 심리로 열린 부정경쟁방지및영업비밀보호에관한법률위반(영업비밀누설등) 혐의 첫 공판에서 …

    • 2024-07-10
    • 좋아요
    • 코멘트
  • 대법 “삼성폰 방수 기술 빼돌려 이직후 활용, 영업비밀 누설로 봐야”

    삼성전자에 납품하는 휴대전화용 방수 점착제를 생산하는 협력업체 직원이 제조법을 찍어뒀다가 이직한 회사에서 활용했다면 영업비밀 누설 행위로 봐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오석준 대법관)는 지난달 30일 부정경쟁방지법상 영업비밀 누설 등 혐…

    • 2024-06-26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45억 받고 中에 자율주행차 기술 유출한 카이스트 교수, 징역 2년 확정

    45억 받고 中에 자율주행차 기술 유출한 카이스트 교수, 징역 2년 확정

    중국 정부의 ‘천인계획(千人計劃)’에 참여해 약 45억 원을 약속받고 자율주행차 관련 핵심 기술을 유출한 KAIST 교수에게 징역 2년이 확정됐다.30일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산업기술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KAIST 이모 교수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을…

    • 2024-05-30
    • 좋아요
    • 코멘트
  • ‘삼성전자 기밀 유출’ 前 부사장 다시 구속 기로… “묵묵부답”

    ‘삼성전자 기밀 유출’ 前 부사장 다시 구속 기로… “묵묵부답”

    삼성전자 내부 기밀 자료인 특허 분석 정보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 안승호 삼성전자 전 부사장이 두 번째 구속 기로에 놓였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남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 업무상 배임 혐의를 받는 안 전 삼성전자 부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

    • 2024-05-30
    • 좋아요
    • 코멘트
  • 화웨이에 핵심기술 빼돌린 SK하이닉스 중국인 직원 재판행

    화웨이에 핵심기술 빼돌린 SK하이닉스 중국인 직원 재판행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던 중국 국적 직원이 반도체 핵심기술을 경쟁업체인 중국 화웨이에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28일 경기남부경찰청 산업기술안보수사대에 따르면 중국 국적 30대 여성을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말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이 …

    • 2024-05-28
    • 좋아요
    • 코멘트
  • ‘기밀유출 혐의’ 前 삼성전자 부사장, 30일 구속심사

    ‘기밀유출 혐의’ 前 삼성전자 부사장, 30일 구속심사

    기밀유출 혐의를 받는 전 삼성전자 부사장(IP센터장) 안모씨가 오는 3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남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11시께 안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범죄수사부(…

    • 2024-05-28
    • 좋아요
    • 코멘트
  • 화웨이로 이직한 SK하닉 中 직원…3000장 인쇄 이유는?

    화웨이로 이직한 SK하닉 中 직원…3000장 인쇄 이유는?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던 중국인 직원이 화웨이에 메모리 반도체 기술을 넘긴 정황이 포착됐다.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이 격화되면서 중국발 기술 유출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산업기술안보수사대는 지난달 말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던 30대 중국 여성…

    • 2024-05-28
    • 좋아요
    • 코멘트
  • SK하이닉스 기술 화웨이에 빼돌린 중국인 여성 덜미 잡혔다

    SK하이닉스 기술 화웨이에 빼돌린 중국인 여성 덜미 잡혔다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다가 화웨이로 이직하면서 핵심 기술을 빼돌린 중국인 여성이 구속 상태로 재판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A씨를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A씨는 이달 초 기…

    • 2024-05-28
    • 좋아요
    • 코멘트
  • 檢, 삼성 기밀 빼돌려 특허소송 前임원 영장 재청구

    삼성전자 기술 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안승호 전 삼성전자 IP센터장(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안 전 부사장은 퇴직 후 회사를 설립하고 빼돌린 기술을 악용해 미국에서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한 인물이다. 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범죄수사부(부…

    • 2024-05-28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檢, 삼성 기밀 빼돌려 특허소송 前임원 영장 재청구

    檢, 삼성 기밀 빼돌려 특허소송 前임원 영장 재청구

    삼성전자 기술 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안승호 전 삼성전자 IP센터장(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안 전 부사장은 퇴직 후 회사를 설립하고 빼돌린 기술을 악용해 미국에서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패소한 인물이다.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범죄수사부(부장검…

    • 2024-05-27
    • 좋아요
    • 코멘트
  • 기술 해외유출 초범도 ‘실형’…징벌적 손해배상 3배→5배

    기술 해외유출 초범도 ‘실형’…징벌적 손해배상 3배→5배

    앞으로는 영업비밀을 유출할 경우 최대 7년6개월의 형이, 해외 유출범에겐 최대 12년까지 선고된다. 8월부터는 영업비밀 침해 시 징벌적 손해배상 한도가 손해액의 3배에서 5배까지로 확대된다. 김시형 특허청장 직무대리는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기술보호 …

    • 2024-05-13
    • 좋아요
    • 코멘트
  • 라인야후 사태에…여 “상임위 대응은 하책” 야 “국회 차원 규명”

    라인야후 사태에…여 “상임위 대응은 하책” 야 “국회 차원 규명”

    여야가 10일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책임 있는 대응을 촉구했다. 하지만 국회 차원의 대응 방식과 관련해서는 야당은 상임위원회를 통한 점검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중인 반면 여당은 기업 입장을 고려해 국회 개입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한다. 안…

    • 2024-05-11
    • 좋아요
    • 코멘트
  • 국회 공전에 웃는 기술 탈취범… 처벌 강화법 허송세월 [기자의 눈/박현익]

    국회 공전에 웃는 기술 탈취범… 처벌 강화법 허송세월 [기자의 눈/박현익]

    언제부턴가 쉴 새 없이 터지는 게 기술 유출 사건이다. 삼성 3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 반도체 공정 기술을 인텔에 빼돌리려다 붙잡힌 엔지니어, 삼성 반도체 공장 설계를 그대로 본떠 중국에 복제 시설을 지으려던 전직 임원, 미국 마이크론에 이직하려다 제지당한 SK하이닉스…

    • 2024-05-02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삼성전자 기술’ 빼돌려 中서 반도체社 창업한 일당 무더기 기소

    ‘삼성전자 기술’ 빼돌려 中서 반도체社 창업한 일당 무더기 기소

    삼성전자 등 국내 반도체 기업으로부터 핵심 기술을 훔쳐 중국에 동종업체를 세운 일당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 범죄부(부장검사 이춘)는 25일 전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장 김 모 씨(56) 등 5명(구속 3명, 불구속 2명)을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 2024-04-25
    • 좋아요
    •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