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애플 주가 어제는 올랐지만 정저우 공장 충격 견딜 수 있을까?

입력 2022-11-24 14:21업데이트 2022-11-24 15: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폭스콘 노동자들과 보안요원들이 격렬하게 충돌하고 있다. - 트위터 갈무리
전일 애플의 주가가 세계 아이폰 제조의 허브(중심)인 중국 정저우 폭스콘 공장에서 격렬한 시위가 발생했다는 소식에도 소폭 상승하는데 성공했지만 정저우 공장 시위 사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상승세를 지속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 23일 정저우 공장서 격력한 시위 발생 : 23일 정저우 아이폰 제조공장에서 노동자 수백 명과 회사 보안요원들 사이에서 격렬한 충돌이 발생했다.<위 사진 참조>

시위 참가자는 주로 신규로 고용된 직원들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달 정저우 공장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하자 노동자들이 대거 이탈했었다. 이후 폭스콘은 이탈한 인력을 보충하기 위해 신규 인력을 대거 고용했었다.

그러나 신규로 고용된 인력들이 당초 폭스콘이 약속한 보너스 등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23일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회사가 당초 약속한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미 코로나에 걸린 직원과 같은 기숙사를 쓰게 하는 등 부당 대우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노동자들이 폭스콘 공장을 이탈해 고향으로 걸어 가고 있는 모습 -웨이보 갈무리
◇ 23일 애플 주가는 오히려 상승 : 이같은 소식에도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이날 애플은 전거래일보다 0.59% 상승한 151.07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이날 공개된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에서 연준 간부들이 “금융충격을 막기 위해 금리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FOMC 회의록 호재가 정저우 공장 악재를 누른 셈이다.

그러나 이같은 주가 흐름이 지속될 지는 의문이다. 정저우 시위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 24일 애플 직원 정저우 공장 파견 확인 : 문제가 확대되자 애플이 폭스콘 공장에 애플의 직원이 상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 관계자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정저우 공장의 시위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기 위해 직원을 파견해 상주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직원들의 애로 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폭스콘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폭스콘도 “노동자 부당 대우 있었다” 공식 사과 : 폭스콘도 24일 중국 정저우 공장에서 신규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공식 사과했다.

폭스콘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팀이 이 문제를 조사한 결과, 기숙사 배정 과정에서 기술적 오류가 발생했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나 보너스는 당초 합의한 대로 지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폭스콘은 이와 함께 공장을 떠나고 싶은 직원의 경우, 1400달러(약 200만원)의 위로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폭스콘은 시위가 더욱 확대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같은 고육책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폭스콘은 일단 시위가 진정됐으며, 노동자들과 깊은 소통을 통해 공장가동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 애플 주가 영향 불가피할 듯 : 그러나 폭스콘과 애플의 의도대로 시위 사태가 조기에 안정될 지는 미지수다.

직원들의 불만이 누적돼 왔기 때문이다. 지난달 폭스콘 노동자들은 직원들이 코로나에 속속 감염됨에도 사측이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며 공장을 대거 이탈했었다.

이에 따라 새로 고용한 신규인력도 처우 문제를 이유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악재가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만약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애플의 주가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애플이 결국은 제3세계 노동자들의 노동력을 착취하는 방법으로 아이폰 생산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서구의 인권운동가들은 나이키가 비용을 줄이기 위해 제3세계에서 아동을 고용하는 등 인권 유린을 일삼고 있다며 나이키 불매운동을 자주 벌인다.

물론 애플이 직접 정저우 공장 노동자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한 것은 아니지만 도덕적 책임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