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중국의 ‘일롱 머스크’, 머스크와 너무 닮아 SNS 퇴출

입력 2022-05-20 22:27업데이트 2022-05-20 22: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이룽 - 웨이보 갈무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꼭닮은 중국인이 머스크와 너무 닮았다는 이유로 중국 SNS에서 퇴출당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마이룽이다. 그는 웨이보(중국의 트위터)와 더우인(중국의 틱톡) 등에 ‘일롱 머스크’(Elong Musk)라는 이름으로 계정을 개설하고 활동하고 있다.

그는 약 24만 명의 팔로워를 확보하고 있다.

중국 머스크(왼쪽) 와 진짜 머스크
그가 유명해진 계기는 2020년 11월 그가 머스크를 흉내 내는 동영상을 올린 이후다. 이 영상을 본 머스크는 “나와 정말 비슷하다”며 “내 피에 중국인의 피가 조금 섞였을 지도 모른다“고 반응했다.

머스크는 이후 ”AI가 아니고 사람이라면 직접 만나보고 싶다“고 밝혔고, 마이룽은 “당신은 나의 우상이다. 나도 당신을 만나고 싶다”고 응답했다.

이후 마이룽은 머스크 도플갱어로 중국에서 유명인사가 됐다.

그런데 웨이보 등 중국 SNS 회사들이 그의 계정을 일제히 정지했다. 명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가 너무 머스크와 닮아 오해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SCMP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