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살 아이가 쏜 총에 생후 8개월 동생 숨져…美 총기비극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0 18:53수정 2021-04-10 1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
최근 잦은 총기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미국에서 또다시 비극 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3살 아이가 자신의 동생을 쏜 것이다.

AP통신 등 현지외신은 지난 9일(현지시간)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생후 8개월 된 남자아이가 자신의 형인 3살배기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아파트에는 성인 가족들이 있었지만 경찰이나 구급대에 신고는 하지 않았다. 대신 직접 운전해 아이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사건에 사용된 총을 가족들이 아이를 병원으로 이송시킨 차 안에서 발견했다. 사건 당시 총기는 장전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반드시 총기에 잠금장치를 해달라”며 “모든 부모와 보호자들에게 어떤 가족 구성원도 총기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해달라고 부탁하고 싶다”고 당부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