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김정근·이지애 미접종 확진 여파…허일후 등 대타 투입

입력 2021-12-05 11:40업데이트 2021-12-05 11: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나운서 김정근(44)·이지애(40) 부부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MBC 아나운서들이 대타로 투입됐다.

허일후는 4일 방송한 MBC TV 시사교양물 ‘실화탐사대’를 진행했다. 김정근을 대신해 자리했으며, 개그맨 신동엽과 호흡을 맞췄다.

신동엽은 “김정근 아나운서의 개인 사정으로 인해 오늘은 허일후 아나운서와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허일후는 “저는 회사에 있으니까 언제든지 불러 달라”면서 “섭외 전화를 급하게 받았다”고 설명했다.

부부가 진행하던 MBC TV ‘생방송 연금복권 720+’도 다른 아나운서가 맡았다. 2일 방송한 연금복권 720+는 김나진·박지민 아나운서가 MC로 나섰다.

부부는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 모두 기저질환 탓에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MBC에 따르면 김정근은 9월께 백신 1차 접종을 하려고 했지만, 병원에서 추후에 맞으라고 권고했다.

MBC는 “김정근은 코로나19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라며 “녹화에서 접촉한 스태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지애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기저질환이 있어서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다”며 “접종 시기를 조율 중이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