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쭉해진 ‘역도 여제’ 장미란, 확 달라진 외모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30 15:16수정 2021-06-30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역도 국가대표 장미란. 커뮤니티 게시판
전 국가대표 역도선수 장미란이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로 화제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역도 여제 장미란의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사진 속 장미란은 현역 시절 120kg에 근접했던 몸무게에 비해 살이 많이 빠진 모습이다. 선수 생활을 마친 후 자연스럽게 식사량이 줄어들면서 최근과 같은 모습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그의 근황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프로였구나”, “아직도 금메달 딴 것을 잊지 못한다”, “못 알아볼 뻔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요기사
앞서 장미란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역도 금메달리스트’로 거듭났지만 무리한 강행군 탓에 허리디스크가 재발해 결국 2013년 선수 생활을 마쳤다.

은퇴 후 그는 ‘장미란 재단’을 설립해 스포츠 꿈나무들에게 스포츠 용품을 지원, 경제적 지원을 하는 등 유소년 체육인을 양성하는 일에 일조하고 있다.

전 역도 국가대표 장미란. 커뮤니티 게시판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