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메티시티 대구’, 세계적 의료도시로 자리매김 노력”…코로나19 ‘대구형 방역모델’ 성과

입력 2022-04-20 10:00업데이트 2022-04-20 1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지난 2009년 메디시티대구의 심장부라 할 수 있는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를 시작으로 의료도시로서의 입지를 꾸준히 다져왔으며, 그 결과 2016년 비수도권 최초 의료관광객 2만명 유치에 이어 2019년 3만 명 달성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 19 속에서도 민관협력시스템을 통한 창의적 대응으로 대구형 방역모델이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대구시는 “이는 의료계와 함께 민관협의체인 ‘메디시티대구협의회’를 구성해 지역병원의 의료서비스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머리를 맞댄 성과”라고 평가했다.

대구시는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보건의료산업 전시회인 ‘메디엑스포 코리아’를 통해 의료산업의 최신정보를 제공하고 지역 의료기기 기업들의 판로개척을 돕고 있으며, 의료인 연수프로그램 ‘아태안티에이징컨퍼런스’를 통해 항노화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대구혁신도시에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를 중심으로 신약개발지원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등 4개 핵심지원시설과 3D융합기술지원센터, 한국뇌연구원 등 10개의 연구·지원기관이 입주해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장비와 R&D를 통한 기술 사업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정해용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한민국 전체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구시는 지금까지 쌓아온 의료도시의 강점을 바탕으로 현명하게 난국을 헤쳐나가고 있다”며 “‘메디시티 대구’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의료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