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농협은행 9개 아파트사업장 집단대출 대신 지원

뉴스1 입력 2021-11-02 15:27수정 2021-11-02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신한은행이 ‘집단대출’을 중단한 NH농협은행과 협약을 맺은 9개 아파트 사업장의 집단대출(잔금대출)을 대신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또 지방은행과 협약을 체결한 2개 사업장에 대해서도 집단대출을 내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의 고강도 가계부채 총량 관리 규제로 농협은행 등의 대출 여력이 바닥나면서 상대적으로 대출 여력이 있는 신한은행이 대신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금융당국이 집단대출 공급에 차질이 없게 110개 사업장 중 대출 공급에 문제가 있는 곳에 대해선 은행 간의 협업 체계를 통해 대출을 지원하기로 한 후 이뤄진 첫 번째 협력 사례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농협은행의 9개 사업장에 대한 집단대출 수요 분담 요청을 수용하기로 했다. 농협은행이 신한은행에 집단대출 지원을 요청한 후 이들 은행은 협약 사업장의 중도금 대출 현황을 공유하는 등 영업점별 조율 작업을 벌여왔다.

신한은행은 또 지방은행이 협약을 맺고 있는 2개 사업장의 집단대출도 해주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농협은행은 지난 8월부터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잔금대출 등의 부동산 관련 신규 대출을 모두 중단한 상태다. 농협은행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지난달 말 기준 7.07%를 기록하고 있어 금융당국이 권고한 6%대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농협은행은 주담대 신규 대출을 중단한 후에도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1억원에서 2000만원으로 축소했고 마이너스통장 한도는 5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줄였다. 연말까지 가계대출금의 일부·전액 상환 중도상환 수수료도 전액 면제하고 있다.

반면 신한은행은 아직 여유가 있는 편이다. 신한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4.38%로 5대 은행 가운데 가장 낮다.

은행권 관계자는 “농협은행이 9개 사업장의 집단대출을 모두 신한은행에만 대신 맡아달라고 요청을 했다”며 “이 외에 농협은행이 연내에 대출을 해줘야 하는 사업장은 없다”고 말했다. 또한 “지방은행의 2개 사업장도 신한은행에서 집단대출을 해주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집단대출은 선(先)분양의 특수성을 반영한 대출상품으로 아파트 등기가 나오기 전에 시공사(시행사) 연대보증이나 후취담보 등을 통해 대출이 이뤄진다. 따라서 협약을 맺은 은행을 통해서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농협은행은 이미 협약을 맺은 사업장의 대출 수요를 다른 은행으로 분산해야 하지만 신한은행을 제외하면 모두 대출 여력이 빠듯하다. KB국민은행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은 5.50%, 하나은행은 5.41%, 우리은행은 4.63%다.

금융당국을 비롯한 금융권은 전날(1일) 가계부채 관리 태스크포스(TF) 킥오프 회의를 열고 잔금대출과 관련해 사업장별 취급 현황을 보다 체계적으로 정밀하게 파악해 입주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는 뜻을 재차 확인했다. 이를 위해 올해 4분기 입주 사업장 110개에 대한 잔금대출 취급현황 모니터링 범위를 전(全) 금융권으로 확대, 주 단위로 정밀하게 점검하고 금융회사 잔금대출 담당자별 핫라인을 구축해 입주 사업장과 금융회사 간 일시적인 미스매치가 최소화하게 점검을 지속하기로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