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모터쇼 2017]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공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08 17:24수정 2017-03-15 1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람보르기니는 7일 개막한 ‘2017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우라칸 퍼포만테를 선보였다. 이 차는 에어로다이내믹 성능과 경량화에 초점을 두고 개발된 모델로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졌다. 특히 우라칸 퍼포만테는 앞서 진행된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랩타임 측정에서 6분52초01를 기록해 포르쉐 918 스파이더(6분57초)를 제치고 양산차 1위에 올랐다.

우라칸 퍼포만테는 차체 무게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집약됐다. 바디는 하이브리드 알루미늄과 카본파이버 등 경량소재가 쓰였고, 스포일러·엔진 보닛·리어 범퍼 등 바디 전체에 걸쳐 포지드 컴포지트(Forged Composite)가 들어갔다. 포지드 컴포지트는 카본파이버보다 가벼우면서 강성은 높인 복합 소재다. 람보르기니는 이 같은 경량화를 통해 차의 무게를 기존 우라칸 쿠페에 비해 약 40kg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공기역학을 고려한 기술도 접목됐다. 액티브 에어로다이내믹 시스템인 ALA(Aerodinamica Lambhorghini Attiva) 기술이 더해져 높은 다운포스와 낮은 드래그가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ALA 기술은 이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중량, 성능 등과 결합돼 시너지효과를 발휘한다. 프론트 스포일러는 ALA 시스템의 전기모터와 통합된 것이 특징이다. 이 시스템은 카본 포지드 프레임과 차체 상부의 액티브 플랩으로 구성됐다. 리어 보닛은 윙 파일론과 리어 윙으로 연결돼 에어덕트 주변에 위치한다.

람보르기니 LPI(Lamborghini Piattaforma Inerziale)는 차량의 전자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관리한다. 이 장치는 ALA 시스템과 통합돼 짧은 시간에 ALA 시스템 플랩을 활성화시켜 주행 조건에 맞는 에어로다이내믹 특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ALA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을 때는 프론트 스포일러 내 플랩이 닫히면서 고속 코너링과 풀 브레이크 시의 다운포스를 돕는다. ALA가 작동될 경우 프론트 플랩이 프론트 전기 모터에 의해 개방돼 공기 저항을 감소시키며 공기가 차체 하단과 내부 통로로 흐를 수 있도록 한다.

후면부에는 4개의 덕트가 리어 보닛 아래에 위치했다. 중앙 덕트는 항상 열려 있어 배기가스를 냉각시키며 나머지 두 개의 외부 덕트는 리어 윙과 연결돼 전기 제어식 플랩으로 조절된다. ALA 시스템은 기존 유압 방식보다 80% 가량 가볍다고 람보르기니는 설명했다. 또한 이 시스템이 꺼지면 리어 플랩은 닫히며 리어 윙이 고정된다. 이를 통해 고속 코너링과 풀 브레이크 안전성이 크게 개선됐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외관은 기존보다 더욱 스포티하게 다듬어졌다. 보다 공격적인 디자인의 전용 범퍼와 사이드 스커트 등이 더해졌다. 여기에 대형 윙도 장착돼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타이어는 피렐리가 개발한 전용 타이어가 적용됐으며 스포티한 디자인의 20인치 대구경 휠이 인상적이다. 배기구 장착 위치가 이전에 비해 높아진 것도 독특하다. 스포츠 오토바이를 연상시키는 설계로 슈퍼 트로페오 레이싱카로부터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도어 하단에는 이탈리아 산타가타 볼로냐를 상징하는 세 가지 색상으로 포인트를 줬다.

관련기사
파워트레인은 V10 자연흡기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조합됐다. 최고출력 640마력, 최대토크 6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퍼포만테 엔진은 람보르기니가 제작한 10기통 엔진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며 청동 소재 매니폴드 등 브랜드 특유의 설계가 반영됐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걸리는 시간은 2.9초다. 중량은 1382kg에 불과하며 중량 배분은 전륜과 후륜이 각각 43대 57이다.

스티어링은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과 람보르기니 다이내믹 스티어링 등 두 가지를 고를 수 있다. 두 시스템 모두 민첩한 핸들링을 자랑하며 스트라다(Strada), 스포츠(Sports), 코르사(Corsa) 등 세 가지 주행모드에서 운전자에게 즉각적인 반응을 제공한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실내는 모터스포츠의 DNA를 물려받아 스포티한 구성으로 만들어졌다. 특히 에어밴트와 패들, 도어 핸들, 센터콘솔 등은 모두 포지드 컴포지트로 제작됐다. 시트는 알칸타라가 적용돼 고급스럽게 만들어졌으며 과격한 주행에서도 운전자의 몸을 효과적으로 지탱해 주도록 설계됐다.

새로운 디지털 콕핏 디스플레이도 장착됐다. 이를 통해 3가지 주행모드를 조작할 수 있고 ALA 시스템에 의한 다운포스와 드래그 정보를 보여준다. 애플 카플레이도 지원해 스마트폰과 연동도 가능하다.

우라칸 퍼포만테는 람보르기니의 전용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취향에 맞는 사양으로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람보르기니 CEO는 “우라칸 퍼포만테는 퍼포먼스를 위해 만들어진 첨단 기술의 집합체”라며 “브랜드 DNA와 혁신을 대표하는 모델로 지금까지 출시된 역대 10기통 양산차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