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역대 최고 드라마 될 수도”

뉴스1 입력 2021-09-28 09:52수정 2021-09-28 1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스틸컷 © 뉴스1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의 ‘오징어 게임’이 역대 최고 인기 드라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경제전문지 배런스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드 서랜도스 공동 CEO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복스 미디어 주최 ‘코드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드라마로, 출시 이후 미국 등 66개국에서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 © 뉴스1
서랜도스 CEO는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넷플릭스 콘텐츠 중 최고 인기 시리즈로 평가받는 프랑스 드라마 뤼팽보다 더 많은 시청자를 끌어 모으고 있다”며 “오징어 게임은 전 세계 비영어권 프로그램 중 인기가 가장 높은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 “영어권 드라마를 포함해 역대 가장 인기가 높은 프로그램이 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를 얻고 있다”며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역사상 최고의 드라마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넷플릭스 최고 드라마는 ‘브리저튼’이다.

헤이스팅스 인스타 갈무리
앞서 넷플릭스의 공동 CEO이자 창립자인 리드 헤이스팅스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징어 게임 등장 인물의 복장인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본인이 ‘457번’ 게임 참가자임을 인증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한편 서랜도스 공동 CEO는 자체 집계한 넷플릭스의 역대 인기 프로그램 순위 등 새로운 데이터를 공개했다.

넷플릭스 배포
시간 기준으로 드라마 부문에선 ‘브리저튼 : 시즌 1’이 1위에 올랐고, 영화 부분에서는 ‘버드박스’가 1위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