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여행 취소해야하나”…‘우한폐렴’ 확산에 불안감 고조
더보기

“중국여행 취소해야하나”…‘우한폐렴’ 확산에 불안감 고조

뉴스1입력 2020-01-21 12:24수정 2020-01-21 1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21일 현재까지 중국 당국이 공식 확인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모두 219명이다. 지역별로는 우한이 198명으로 가장 많고, 광둥성 14명, 베이징 5명, 상하이 2명 등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은 주로 고열과 콧물, 기침, 두통, 흉통, 호흡 곤란 등으로, 이에 대한 치료약과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아 면역력이 약한 임산부나 노인, 기존에 건강 문제가 있었던 사람들의 경우 심각한 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


국내에서도 우한폐렴의 확진자와 의심환자 등이 속속 발생하면서 불안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특히 설 연휴 등을 이용해 중국 여행을 계획했던 이들 중에는 여행 취소를 고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주요기사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우한 외에도 상해와 북경 등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 보도되면서, 안전과 건강 문제에 대한 문의가 오고 있다”면서 “여기에서 더 나아가 실제 여행 취소로 이어지기도 하고, 여행 예약 건수도 다소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우한의 경우 평소 중국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는 아니지만, 장가계와 인접한 곳에 있어 불안해 하는 여행객들이 많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더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도시와 관계없이 ‘중국 여행’ 자체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여행 정보 온라인 카페 등에도 이러한 우려를 가진 이들이 눈에 띄었다. 한 여행객은 “설에 청도를 가기로 했는데 걱정이 된다. 지금 취소하면 적지 않은 금액을 손해봐야하기 때문에 위생을 철저히 하고 가려고 하지만 그래도 불안하다”고 했다.

또 다른 여행객은 “춘절이 지나면 좀 더 확산될 것 같아서 2월에 예정했던 청도 여행을 취소하기로 했다”면서 “취소위약금이 아깝지만 폐렴에 걸리면 큰일 날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여행사가 내놓은 일부 특가상품의 경우 환불 자체가 불가능한 상품도 있는데, 이를 예약한 이들의 경우 여행을 취소할 경우 큰 손해를 감수해야하기 때문에 더욱 고민이 클 수밖에 없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폐렴과 관련해 국내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주의 단계에서는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24시간 동안 감염병 유행을 감시하고, 모든 시군구에서 지역 방역대책반을 운영한다. 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본격적으로 가동을 시작하고, 의료진에게 개인보호장비와 진단시약 등을 배포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