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지현, ‘노리개’에서 파격 노출…“경험 있어 부끄럽지 않았다”
더보기

민지현, ‘노리개’에서 파격 노출…“경험 있어 부끄럽지 않았다”

동아닷컴입력 2013-05-04 11:54수정 2013-05-04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지현이 출연한 영화 ‘노리개’의 한 장면.

[동아닷컴]

영화 ‘노리개’에서 파격 노출을 감행한 배우 민지현(29)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 ‘노리개’는 한 여인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비극적 사건의 진실을 쫓는 열혈 기자와 여검사를 축으로 연예계에서 고질적으로 되풀이되고 있는 성상납 로비 문제에 대해 픽션으로 구성한 법정영화다.

영화 ‘노리개’에서 민지현은 배우가 되고 싶었지만, 성상납 등 부당한 요구를 받은 끝에 자살한 여배우 정지희 역을 맡았다. 민지현은 이 때문에 높은 수위의 노출을 소화해야했다.

관련기사

민지현은 지난달 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노출) 수위가 높은 역할이었지만, 스크린에서 보이는 장면과 현장은 많이 달랐다. 촬영 스태프들 분들의 배려로 힘들지 않았다”라면서 “‘TV방자전’의 향단 역할을 경험한 것이 도움이 됐다. 그렇지 않았다면 이 영화를 선택하는 게 힘들었을 것이다. 부끄러워하면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민지현은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해서는 “같은 여배우로서 무척 가슴아픈 사건이다. 관련 기사를 일부러 찾아보지 않았다”라며 “시나리오의 ‘정지희’를 표현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영화로 나를 보니 마음이 많이 아팠다”라고 언급했다. 최승호 감독은 “모티브를 한 것은 맞지만 현실을 그대로 가져오진 않았다”라고 말했다.

민지현은 영화 ‘울학교 이티’, ‘쌍화점’에서 단역으로 출연했고 드라마 ‘TV방자전’에서 향단이 역을 맡아 파격적인 노출을 펼치며 주목받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