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드시리즈까지 단 1승! 휴스턴, 양키스 꺾고 ALCS 3승1패
더보기

월드시리즈까지 단 1승! 휴스턴, 양키스 꺾고 ALCS 3승1패

뉴스1입력 2019-10-18 14:02수정 2019-10-18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뉴욕 양키스에 3연승을 거두고 2년만의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양키스와 4차전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1차전 패배 후 3연승,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던 2017년 이후 2년만의 월드시리즈 진출을 눈앞에 뒀다. 양키스는 탈락 위기다. 양 팀의 5차전은 1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홈런 2방이 휴스턴에게 승리를 안겼다. 0-1로 끌려가던 3회초 조지 스프링어가 역전 스리런포를 터뜨렸고, 6회초에는 카를로스 코레아의 스코어 6-1을 만드는 쐐기 3점홈런이 터져나왔다.

주요기사

양키스는 1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브렛 가드너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얻었다. 그러나 다음 타자 게리 산체스가 삼진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한 것이 아쉬웠다.

5회말에도 양키스는 1-3으로 뒤진 1사 만루 찬스에서 글레이버 토레스와 에드윈 엔카나시온이 연속해서 삼진으로 물러나 점수를 내지 못했다. 6회말 산체스가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3-6으로 따라붙었지만 이미 때는 늦은 후였다.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는 4⅓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하고 물러난 반면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는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휴스턴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⅔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로 기록됐고, 다나카는 패전을 안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