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숙 러시아 대학 명예박사…“그래도 박사보다는 배우가 위”
더보기

손숙 러시아 대학 명예박사…“그래도 박사보다는 배우가 위”

김기윤기자 입력 2019-12-05 19:27수정 2019-12-05 22: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로 연극배우 손숙 씨(예술의전당 이사장)가 드라마 예술학 발전에 평생을 헌신한 공로로 5일 오후 3시 서울사이버대(총장 이은주) 차이콥스키홀에서 러시아 알렉산드르 페도소프 하바롭스크주 문화장관으로부터 하바롭스크 국립문화대가 주는 드라마예술학 명예 박사학위를 받았다.

손 씨는 박사학위 수여 소감을 통해 “연극 배우로 성장하면서 러시아 작가 연출가 음악인 등 문화 예술인들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아무런 인연도 없는 대학에서 제게 명예 박사학위를 주신데 대해 크게 감사한다. 한시도 이 명예와 과분함을 잊지 않고 아름답게, 무대에서 후배들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이 세상에 안 계신 어머니께 이 학위를 바친다. 양반 딸이 딴따라가 된 것을 안타까워 하셨는데 박사학위모와 가운을 입은 지금 제 모습을 보면 하늘나라에서도 크게 기뻐하실 것”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이어 “박사학위도 좋지만, 박사보다는 배우가 윕니다”라고 말해 큰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이 날 학위수여 식장에는 이순재 신구 박정자 정진수 윤호진 손진책 정동환 안성기 박중훈 장사익 강수진 박인자 박형식 박명성 안호상 정재왈 이성열 오지혜 씨 등 문화 예술계 인사들과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대사, 이세웅 학교법인 신일학원 명예이사장, 이상균 서울사이버대학교 이사장, 허묘연 전 총장, 정몽준 아산재단이사장, 오지철 단국대문화예술대학원장, 진선미 전 여성가족부장관, 신현택 전 예술의전당사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주요기사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