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성, 사타구니 땀 차는 이유?
더보기

남성, 사타구니 땀 차는 이유?

입력 2011-08-09 10:15수정 2011-08-09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성 사타구니에 땀이 차지 않고 허벅지, 음낭, 음경을 입체적으로 분리해주는 기능성 속옷이 나왔다. 여름에는 고온다습한 날씨로 피부가 끈적끈적한 경우가 많다. 특히 신체의 부위가 겹치는 곳(?)은 마찰이 생겨 열이 발생해 땀이 쉽게 찬다. 이때 곰팡이나 세균이 쉽게 번식해 피부가 꺼멓게 되거나 가려움증을 유발시킨다.

남성 사타구니(샅)는 양쪽 허벅지와 음낭과 음경 총 4곳이 몰려 있다. 그러다 보니 온도가 항상 높다. 조금만 걸어도 마찰이 심해 땀이 나고 배출이 안 되는 경우 피부에 상처가 나기도 한다. 남성들이 그곳(?)에 손을 넣고 냄새를 맡는 행동이 불결한 것이 아니라 온도와 습도를 통해 건강을 확인하는 것이다.

라쉬반은 유칼립투스 나무에서 뽑은 100% 유기농 식물성 천연섬유 ‘텐셀’과 땀 3D 인체공학 특허기술이 결합해 놀라운 위생 효과와 남성능력 유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기존 삼각, 사각 속옷의 경우 음경이 안쪽 허벅지와 별도 공간 없이 한 데 모여 있도록 된 구조라 일상생활 중 서로 밀착해 맞부딪치면서 금방 땀이 찬다. 이러면 음낭 부위에 냄새, 가려움, 부인병 등을 유발하는 세균이 증식하기 쉽다.

주요기사

반면 라쉬반은 21세기 꿈의 섬유로 불리는 텐셀 원단의 뛰어난 통기성과 땀 등 분비물 흡수력으로 세균이 증식하는 환경을 차단한다. 텐셀 섬유는 표면이 울이나 면보다 매끈해 사타구니와 음낭 같은 민감한 피부에 더욱 적합하다는 평가다.

이뿐만 아니라 음경은 위로, 음낭은 아래로 확실하게 분리되도록 설계돼 그 사이 땀이 차지 않는다. 음낭을 압박감 없이 받쳐주므로 중년 이후 정력감퇴의 한 원인이 되는 고환 처짐 현상도 보정해 준다. 또 음경이 아래로 위치하면 전립선의 원인이 되므로 이 부분도 해결해 준다.

텐셀 소재는 순식물성 섬유라 열에 약하므로 삶아 빨지 말고 손세탁이나 세탁기로 빨면 된다. 가격은 각기 다른 디자인 3종 패키지는 6만 9900원, 4종 패키지는 7만 9900원에 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에서 독점 판매되고 있다. 8월 31일까지 구매고객 전원에게 라쉬반 롯데자이언츠 특별판 속옷도 무료로 지급한다.

<본 자료는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