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정,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에…“문제 될 것 없다”
더보기

이재정,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에…“문제 될 것 없다”

뉴시스입력 2019-08-22 17:37수정 2019-08-22 17: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논문 제1 저자 등재 논란을 놓고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개인 계정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 때 ‘논문 제1저자’라고 여기저기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참다못해 한마디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대학입시 사정관제도를 도입하면서 여러 가지 활동을 입시 평가에 반영했다”며 “당시 장려한 것이 학생들이 교수 등 전문가에게서 교육 경험을 쌓는 것이었고, 이런 실습이 끝나면 실습 보고서 같은 것을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에서는 이런 보고서를 ‘에쎄이’라고 하는데, 적절한 우리 말이 없어서 이를 ‘논문’이라고 부른다. 미국에서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대체로 ‘에쎄이’를 쓰는 훈련을 한다”며 “이 경우 당연히 제1저자”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 “에쎄이는 조사 연구를 하고 자기 경험과 이해를 토대로 자기주장을 쓴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이런 쓰기 교육이 부족했다. ‘인턴’이란 말도 직장이 아니라 이런 교육과 훈련 과정을 의미한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의 딸도 교수의 지도 아래 현장 실습을 한 것”이라며 “그 경험으로 에쎄이 보고서를 제출한 것이다. 이를 논문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제1 저자는 (조 후보자의) 딸”이라고 했다.

이 교육감은 “자기 보고서를 자신의 이름으로 내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대학 입시 사정관이 이를 보고 평가하는 것 또한 당연한 일”이라며 “중복해서 이런 실습을 했다는 것도 아무 문제가 아니고 당시 권장 사항이다.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자는 뜻에서 이 글을 쓴다”고 했다.

이 교육감의 글이 게시되자 찬반 댓글이 잇따라 달리고 있다.

이 교육감의 글을 지지한다는 측도 있지만, 이 교육감이 비유한 ‘에쎄이’ 표현을 놓고 ‘에세이와 논문을 구분하지 못하느냐’, ‘에세이를 학회지(저널)에 싣느냐“는 등의 부정적인 반응도 상당수다.

【안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