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풀타임 황희찬’ 잘츠부르크, 리버풀에 패하며 UCL 16강행 좌절
더보기

‘풀타임 황희찬’ 잘츠부르크, 리버풀에 패하며 UCL 16강행 좌절

뉴스1입력 2019-12-11 05:33수정 2019-12-11 0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리버풀전 풀타임 활약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잘츠부르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UCL E조 최종전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E조에선 리버풀(4승1무1패·승점 13)과 나폴리(3승3무·승점 12)가 1·2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진출했다. 잘츠부르크는 승점 7점(2승1무3패)으로 3위에 머물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황희찬은 이날 4-4-2 포메이션의 최전방에 서며 엘링 홀란드와 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리버풀은 ‘마누라(사디오 마네, 호베르트 피르미누, 모하메드 살라)’ 라인을 가동하며 맞섰다.

주요기사

두 팀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3분 만에 도미니크 소보슬라이, 에녹 음웨푸의 연속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문을 위협했다.

리버풀은 살라가 전반 5분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받아 슈팅을 연결하며 반격에 나섰다.

황희찬에게 전반 7분 찬스가 찾아왔다.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미나미노 타쿠미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뒤, 조던 헨더슨을 완벽하게 제치고 왼발 슈팅을 열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리버풀은 전반 8분 마네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감아 차기를 선보였지만 골포스트를 벗어나고 말았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던 경기는 리버풀의 연속 슈팅으로 다시금 달아올랐다. 전반 20분 마네의 감아차기 슛을 치찬 스탄코비치 골키퍼가 막아냈고, 흐른 공을 나비 케이타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가 막아섰다. 알렉산더 아놀드가 재차 흐른 공을 때렸지만 빗나가고 말았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을 중심으로 공격 작업을 펼쳤다. 전반 21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은 황희찬이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왼발 슈팅을 이어갔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이어 전반 24분에는 미나미노의 침투 패스를 받은 홀란드가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로 이어지진 않았다.

리버풀은 전반 29분 역습 상황에서 핸더슨, 케이타로 이어지는 패스를 받은 살라가 페널티 박스에서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살라의 왼발 슛이 빗나갔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41분 역습상황에서 황희찬이 하프라인에서 볼을 키핑한 뒤 홀란드에 침투패스를 내줬고, 홀란드의 패스를 받은 미나미노가 왼발 슈팅을 선보였지만 벗어났다.

전반 막판 리버풀은 살라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케이타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았지만 스탄코비치 골키퍼에게 막혔다.

살얼음판 전반을 마친 두 팀은 후반에도 팽팽하게 맞붙었다. 리버풀은 후반 2분 마네의 침투 패스를 받은 살라가 논스톱 왼발 슛을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벗어나고 말았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6분 뒤에서 넘어온 패스를 홀란드가 잡아 놓은 뒤 강한 왼발 슈팅을 선보였지만 옆 그물을 때리고 말았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리버풀이었다. 후반 12분 마네가 수비수 한 명을 제치는 등 왼쪽 측면을 허문 뒤 올린 크로스를 케이타가 머리로 마무리하며 잘츠부르크의 골망을 갈랐다.

1분 뒤인 후반 13분에는 살라의 오른발이 터졌다.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 온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잘츠부르크 제롬 옹구엔의 헤딩이 짧았고, 스탄코비치 골키퍼가 이를 처리하려고 나온 틈을 살라가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했다.

분위기를 내준 잘츠부르크는 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최전방에서 공을 받은 황희찬이 오른발 중거리슛을 선보였지만, 알리송 베커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이후 잘츠부르크는 만회골을 위해 리버풀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완패를 면하지 못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