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文대통령, 北美회담 참석 못한 것 아쉬워”
더보기

황교안 “文대통령, 北美회담 참석 못한 것 아쉬워”

뉴스1입력 2019-07-12 09:01수정 2019-07-12 09: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및 현안관련 북핵특위 긴급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2019.6.30/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약 한 시간 동안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회동을 가진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에 참석하지 못한 것은 대단히 아쉽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스스로 안보·국방을 챙기지 않는다면 북한의 통미 전술과 미국의 자국 우선 사이에서 심각한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포괄적 합의 언급한 것이나 2~3주 내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밝힌 것은 교착상태에 빠진 핵 협상을 풀 좋은 계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북핵폐기라는 본질적 목표를 이뤄가기까진 많은 난관이 기다리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기를 고집하는 전술을 펼친다면 실무협상이 열려도 실질적인 진전을 기대하기 어려워 문 대통령이 진정한 중재자 역할을 하려면 북한의 태도를 바꾸도록 설득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어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언급이 없었고, 직접적 피해자인 우리나라의 안전에 대해서도 형식적인 의지조차 표명하지 않는 등 미국은 철저하게 자국 안보에 집중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의 원칙을 확고하게 세우고 한미간 간극을 좁히는 것이 북핵 폐기를 위한 가장 빠른 길”이라며 “진정한 평화 위한 올바른 길을 간다면 초당적으로 지원하겠지만, 국민 안전 위협하는 길을 고집하면 국민들과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서는 “일본의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우리 외교 문제를 심각하게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외적으로 외눈박이 외교에서 벗어나 경제적 실익을 챙기는 통상외교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