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역전 3점포’ 최형우 “한 경기로 마음의 짐을 덜 수는 없죠”
더보기

‘역전 3점포’ 최형우 “한 경기로 마음의 짐을 덜 수는 없죠”

뉴시스입력 2019-06-18 21:57수정 2019-06-18 21: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번 타자로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낸 최형우(36·KIA 타이거즈)는 미소를 지어보였다. 그러면서도 “한 경기 잘한 것으로 마음의 짐을 덜 수는 없다”며 앞으로의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KIA는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선두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좌완 에이스 양현종의 7이닝 6피안타 2실점 호투와 최형우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양현종이 1회초와 4회초 SK에 1점씩을 내주면서 KIA는 0-2로 끌려갔다. 그러다 5회말 2사 후 이명기의 안타와 도루로 2사 2루의 찬스를 일궜고, 김주찬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 1점을 만회했다.

주요기사

KIA는 프레스턴 터커의 타구가 투수를 맞고 굴절돼 내야안타가 되면서 2사 1, 2루의 찬스를 이어갔다.

이 때 최형우가 해결사로 나섰다. 최형우는 상대 선발 박종훈의 4구째 커브를 통타,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포를 작렬했다. 중간계투 전성현, 문경찬이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아 KIA가 4-2로 이기면서 최형우의 홈런도 결승타가 됐다.

최형우는 “최근 타격감이 워낙 좋지 않아 직구를 노리고 있었다. 타격 포인트를 앞에 놓고 방망이를 냈는데 운좋게 걸려서 넘어갔다”며 “올 시즌 득점권에서 좋지 않은데 오늘 홈런이 팀 승리로 연결돼 기쁘다”고 밝혔다.

최형우는 올 시즌 다소 부침을 겪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시절이던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3할 이상의 타율을 기록했던 최형우는 올 시즌 타율 0.280 10홈런 45타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6월 들어 13경기에서는 타율 0.220에 그치며 더욱 부진했다.

그의 말대로 득점권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주지 못했다. 또 이날 경기 전까지 최형우의 득점권 타율은 0.178에 불과했다.

이날 홈런은 마음이 짐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는 것일 수도 있었다.

하지만 최형우는 “마음의 짐을 덜 수는 없다. 시즌 100타점을 한다고 해도 팀이 상위권이 아니라면 마음의 짐을 계속 안고 있다”고 말했다.

최형우는 “공인구가 바뀌어 타구가 덜 나가기는 하지만 올 시즌 부진은 내가 못하는 것이다. 나이가 들어 실력이 하락한 탓인지, 이유를 잘 설명하지 못하겠다. 기복이 있어 나도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언젠가 올라오겠지라는 생각으로 기다리고 있다. 지나간 것은 잊고 매 타석 최선을 다하면서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