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 장시환, LG전 3이닝 2실점 조기 강판
더보기

롯데 장시환, LG전 3이닝 2실점 조기 강판

서다영 기자 입력 2019-05-15 21:02수정 2019-05-15 2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3회초 LG에 역전을 허용한 롯데 선발 장시환이 이닝 종료 후 아쉬워하고 있다. 부산|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롯데 자이언츠 장시환이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7삼진 5안타로 2실점(1자책점)해 조기 강판됐다. 1회 무사만루 위기를 실점 없이 막아 큰 고비를 넘겼지만, 3회 1사 이후 김현수의 2루타, 3루수 실책, 채은성과 이형종의 연속 안타를 묶어 2점을 헌납했다. 경기 전 롯데 양상문 감독은 “(장)시환이에게 선발이 책임져줘야 할 이닝과 투구 수는 맡기겠다”고 했지만, 3회를 마친 뒤 투구수가 77개에 이른 장시환은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사직|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