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테러리스트 입국시도 4년새 3배 ‘껑충’…올해 벌써 4만명
더보기

테러리스트 입국시도 4년새 3배 ‘껑충’…올해 벌써 4만명

뉴스1입력 2018-09-30 16:02수정 2018-09-30 1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은재 의원 “더 이상 테러예외국 아냐…방지책 강화해야”
최근 4년간 외국인 입국금지 현황 © News1

국제 테러리스트 명단에 오른 외국인의 입국 시도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형사범·마약사범의 입국 시도도 증가 추세다.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년간 입국이 금지된 외국인은 총 65만 6607명으로 집계됐다.

입국금지 외국인은 Δ2015년 14만952명 Δ2016년 14만6791명 Δ2017년 17만 3165명에 달했고, 올해 들어서도 7월까지 집계된 숫자만 19만5699명에 달한다.


입국금지 유형별로 살펴보면 불법체류 등으로 강제출국된 외국인이 재입국을 시도하다 적발된 ‘출입국 사범’이 38만 9046명(59%)으로 가장 많았다.

주요기사

이어 Δ국제테러분자 10만2377명(16%) Δ형사범 3만3926명(5%) Δ마약사범 1만1975명(2%) Δ전염병 환자 484명 순이었다.

출입국 사범의 경우 지난 4년간 10만명 안팎을 기록했지만 국제테러분자, 마약사범, 형사범 등의 비율이 확연한 증가세를 보여 출입당국의 철저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2015년 1만3525명이었던 국제테러분자의 입국시도는 올 7월까지 3만8223명을 기록해 3배가량 급증했다.

이 의원은 “최근 세계 곳곳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무차별 테러행위가 자행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더 이상 예외일 수 없다”며 “테러 위협으로부터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정부의 대테러 방지책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