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100조 긴급 자금 투입…기업 도산 반드시 막겠다”
더보기

文대통령 “100조 긴급 자금 투입…기업 도산 반드시 막겠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4 11:57수정 2020-03-24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위기 대응책으로 100조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투입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면서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조치는 지난번 발표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에 대한 22조 5000억원 금융지원에 추가한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영지원자금을 대폭 지원하고 신용경색이 우려되는 회사채 시장의 안정 유지와 불안정한 주식시장에 대처하는 대규모 금융지원조치를 담았다”고 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 주력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 1000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정책금융기관 대출 지원 21조 2000억원, 보증공급 7조 9000억원)한다. 문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채권시장안정펀드 20조원 규모 편성,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 처한 기업에 대해 17조 8000억원 규모의 자금 별도 공급, 10조 70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가동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대책과 관련해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라면서 이날 회의에서 별도의 고용지원대책도 논의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 부분이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면서 “기업의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도 궁극적으로는 고용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참석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