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법무부 고위간부, 檢고위간부에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논란
더보기

법무부 고위간부, 檢고위간부에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논란

뉴스1입력 2019-09-10 21:00수정 2019-09-10 2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후 청사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족과 주변 관련 의혹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 고위 간부가 검찰 고위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10일 법무부 관계자에 따르면 법무부 고위 간부는 조 장관 취임일인 지난 9일 검찰 고위 간부와 만난 자리에서 윤 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다만 법무부 공식 입장이 아닌 한 간부의 개인적 의견이며 이와 관련 공식적 논의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현 장관과 전혀 무관한 이야기”라며 “현재 상황이 우려스러우니, 검찰 간부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이런(윤 총장 배제 수사팀 구성)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지 않냐고 가볍게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공식적 논의가 아니기 때문에 검찰에 제안한 것이라고도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처음 주재한 간부회의에서 “수사는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본인이나 가족 관련 사건의 수사나 공판 상황에 대해서는 검찰로부터 보고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