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발레단, 나대한 해고…‘격리 중 일탈’ 단원들 징계
더보기

국립발레단, 나대한 해고…‘격리 중 일탈’ 단원들 징계

뉴시스입력 2020-03-16 18:29수정 2020-03-16 1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희현 정직 3개월, 이재우 정직 1개월
국립발레단 "쇄신 기회...기강 확립 최선 다할 것"
국립발레단은 16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자체 자가격리 기간 내 특별지시를 어긴 단원 나대한을 해고하는 등의 징계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국립발레단은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고 자가 격리를 어긴 또 다른 단원 김희현에게는 정직 3개월, 이재우에게는 정직1개월을 내렸다.

앞서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일~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를 공연했다. 이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단원 등의 예방 및 보호 차원에서 같은 달 24일부터 3월1일까지 1주일간 모든 직단원에게 자체적인 자가 격리를 실시하도록 했다.


다행히 해당 기간 동안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거나 확진을 받은 직원, 단원은 없었다. 그런데 단원 한명으로 인해 사달이 났다. 이 기간 동안 나대한이 해외여행을 떠난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주요기사

코로나 19를 확진 받지 않았지만 자가격리가 끝나기 전에, 그것도 해외로 여행을 간 것은 경솔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결국 국립발레단은 강수진 예술감독 명의로 사과까지 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단원 김희현과 이재우는 격리 기간에 사설 기관 특강을 진행하는 등 부적적할 행동을 한 사실로 구설에 올랐다.

이번 자가격리 사태에 대한 비판은 당연하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이번 일로 국립발레단이 그간 쌓아온 성과까지 평가절하하는 것은 너무한 처사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강수진 감독 체제에서 단원들은 무용기량뿐만 아니라 안무기량도 급상승했다. 아울러 지난해 말 체코국립발레단 초청으로 체코국립극장에서 공연을 하고 왔는데, 체코 출신 세계적 안무가 이어리 킬리안의 호평을 들을 만큼 단원들의 기량도 세계적인 수준이 됐다. 최근 3년간 최대 95%에 이르는 높은 객석 판매 점유율을 보이는 등 발레의 대중화도 이끌어왔다.

사실 최근 국내 손꼽히는 무용수 엘리트들이 국립발레단에 입단하고 있다. 웬만한 해외 발레단 못지않은 실력을 보유하고 있고, 대우도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다만 이런 자가격리 사태로 실력뿐만 아니라 국립 단체에 소속된 예술가로서 책무 의식도 강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번이 국립발레단 단원들이 쇄신할 기회라고 보는 이들도 있다.

무용계 관계자는 “최근 국립발레단 무용수들이 안팎으로 인정을 받아왔는데 주로 기량 중심이었다”면서 “이번에 단원들이 ‘국립’이라는 무게감을 인지하고, 춤뿐만 아니라 여러 측면에서 존중 받고 인정받는 무용수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국립발레단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국립단체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반성하며, 이번 사태를 국립발레단을 쇄신하는 기회로 삼고, 기강 확립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