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용부 인천북부지청 “코로나19, 강제 무급휴직·연차는 불법”
더보기

고용부 인천북부지청 “코로나19, 강제 무급휴직·연차는 불법”

뉴시스입력 2020-03-12 15:53수정 2020-03-12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지역 일부 사업장에서 근로자의 동의없이 사업주의 일방적인 무급휴직, 연차휴가 사용 강제 등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12일 밝혔다.

인천북부지청에 따르면 근로기준법에 휴업하는 경우에 사용자는 휴업기간 동안 근로자에게 휴업수당으로 평균임금의 100분의 70 이상을 지급해야 된다.

또 연차휴가는 근로자가 청구한 시기에 주어야 하므로, 코로나19에 따른 생산량 감소·매출 저하를 이유로 근로자의 동의 없이 사업주가 일방적으로 무급휴직, 연차휴가 사용을 강제하는 것은 법에 저촉된다고 설명했다.


양현철 지청장은 “지청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주문량 격감, 매출 감소 등으로 인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사업주의 사정을 감안해 근로감독관의 사업장 방문, 근로감독 등을 일시 보류하고 있지만, 근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사업주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양 지청장은 또 “코로나19 피해기업의 휴업이나 휴직에 대해 정부는 사업주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상향해 지원하고 있다“며 ”이런 지원제도를 잘 활용하면 사업주와 근로자 모두가 힘을 합쳐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