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만지고, 듣고, 말하는 색다른 독서경험… 바만지, 신개념 인터렉티브 AR북 출시
더보기

만지고, 듣고, 말하는 색다른 독서경험… 바만지, 신개념 인터렉티브 AR북 출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3 09:00수정 2020-03-13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출판업계에선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한 신 개념 쌍방향(인터렉티브) 도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AR 융합 인터렉티브 도서는 이전에 출시된 전자책, 오디오북 등과 그 궤를 달리한다. 단순히 형태만 변화한 것이 아니라 직접 만지거나, 듣고 말하는 등 책과 상호작용을 하며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독서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주)바만지가 출시한 인터렉티브 핸즈프리 AR북 ‘길동이와 떠나는 탐구여행’도 위에 소개한 신 개념 도서 중 하나다.

‘길동이와 떠나는 탐구여행’은 세계지도, 지진, 공룡, 우주 등 아이들의 탐구 본능을 자극할 수 있는 소재로 구성돼 있다. 이는 태블릿 기기를 이용해 전면 카메라에 반사경을 부착하거나 웹캠을 부착한 뒤 책을 카메라에 인식시키면, 태블릿 화면에는 음성과 영상, 3D 등이 담긴 콘텐츠가 노출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독자는 단순 시청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태블릿을 터치하고, 제시되는 문제를 육성으로 마이크에 입력해 푸는 등의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주요기사

활자보단 영상에 익숙한 요즘 세대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책을 가까이 할 계기가 마련 돼 있는 셈이다. 따라서 스마트기기를 통해 아이의 독서 습관 형성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13일 바만지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 기기만 있으면 AR 앱을 구동할 수 있다. 다만 보유한 기기의 사양이 크게 떨어진다면 AR북 전용 거치대 ‘AR리그(1만 원)’와 저렴한 웹캠 조합을 통해 독서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아이들의 창의력과 잠재능력을 일깨울 수 있도록 구성된 내용을 영상과 음성을 활용한 인터렉티브 AR 기술로 제공하는 과정은 학습 이해도를 높이고 책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