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병무청, 공적마스크 지급 약국에 사회복무요원 투입
더보기

병무청, 공적마스크 지급 약국에 사회복무요원 투입

뉴스1입력 2020-03-11 15:11수정 2020-03-11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오후 강원 원주시 명륜동의 한 약국에서 출생년도 끝자리가 3,8년생인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있다. © News1

병무청은 공적마스크 지급 업무로 일손이 부족한 약국에 지방자치단체 소속 사회복무요원들을 배치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8일 개최된 중앙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지자체장들이 공적마스크 지급 판매로 바쁜 약국에 인력 지원을 해 줄 것을 건의한데 따른 것이다.

병무청은 이를 적극 수용해 지자체 소속 사회복무요원들을 배치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약국에 배치되는 사회복무요원들은 복무기관으로 출근했다가 공적마스크 판매가 집중되는 시간대에 약국으로 이동해 근무하게 된다.

주요기사

이들은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 안내 및 마스크 소분포장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자체에서 인력 지원이 필요한 약국을 파악해 사회복무요원들을 배치할 예정이므로 시행 시기는 지역별로 다소 다를 수 있다고 병무청은 설명했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현재 6만여 사회복무요원들이 보건소, 의료기관, 지하철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복무하고 있으며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이들의 역할은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공적마스크 지급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회복무요원들이 더욱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복무에 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