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美 확산…애플 “알콜솜·살균티슈 써도돼” 폰관리법까지 바꿔
더보기

‘코로나19’ 美 확산…애플 “알콜솜·살균티슈 써도돼” 폰관리법까지 바꿔

뉴스1입력 2020-03-11 06:36수정 2020-03-11 0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에서도 판매되는 알콜솜과 클로록스 살균 티슈 © 뉴스1
최근 미국에서도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자 애플이 아이폰·아이패드 사용자들을 위한 애플 제품 관리 지침을 변경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 폰아레나는 “코로나19가 애플 공식 홈페이지의 ‘애플 제품을 청소하는 방법’ 가이드라인의 내용까지 바꿨다”며 “클리닝 제품을 절대 쓰지말라고 말하던 애플이 이제 소독용 제품을 써도 된다고 말한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애플 미국 법인의 홈페이지에서 ‘애플 제품을 청소하는 법’(How to Clean your Apple products)에는 ‘70% 이소프로필 알콜솜, 크로락스(Clorox) 살균 티슈로 애플 제품의 디스플레이 등 단단한 표면을 부드럽게 닦아도 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애플은 지금까지는 ”청소제품 및 연마재 사용은 코팅을 감소시키고 흠집을 낼 수 있다“고 안내해왔다. 애플이 제품 관리 안내 페이지에 이와 같은 내용을 업데이트한 것은 처음이다.

주요기사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70% 이소프로필 알콜솜, 크로락스(Clorox) 살균 티슈로 애플 제품의 디스플레이 등 단단한 표면을 부드럽게 닦아도 된다“는 관리지침을 안내하고 있다. © 뉴스1
이번 안내문은 애플의 한국 법인인 애플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는 업데이트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애플이 이와 같은 제품을 이용한 청소법을 공식적으로 권장하는만큼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도 소독용품으로 스마트폰을 소독하더라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폰 아레나는 ”전문가들은 이런 방식으로 스마트폰을 청소하는 것이 감염된 표면을 만져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해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추천한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금속, 플라스틱 및 유리 표면에서 2시간에서 최대 9일까지 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