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징하게 해 처먹는다”…세월호 유족에 막말 차명진 검찰 송치
더보기

“징하게 해 처먹는다”…세월호 유족에 막말 차명진 검찰 송치

뉴스1입력 2020-01-14 15:09수정 2020-01-14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위원장(가운데)이 지난해 4월22일 오전 세월호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막말을 할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과 4·16연대는 차 전 의원이 유가족을 상대로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했다며 차 전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2019.4.22/뉴스1 © News1

세월호 유가족들을 상대로 막말을 쏟아낸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모욕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모욕혐의로 차명진 전 의원을 불구속 입건해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지난해 4월 15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가족들을 비하는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 먹었다”며 막말을 퍼부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지난해 5월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게시했다”며 차 전 의원을 모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주요기사

이 사건은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까지 이뤄졌지만 차 전 의원의 소재지가 부천인 점을 고려해 부천 소사경찰서로 이첩됐다.

차 전 의원은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사서에서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유가족은 차 전 의원에 대해 민사소송도 현재 진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5주기 하루 전날인 지난해 4월15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 글은 2시간여 만에 삭제됐지만, 그는 이 글로 인해 세월호 유가족들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뉴스1 DB ·차의원 페이스북 캡처) 2019.4.16/뉴스1

유가족 137명은 1인당 300만원씩 총 4억1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차 전 의원을 검찰에 송치했고, 기소 및 불기소 의견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할 말이 없다”며 “(이 문제에 대해선)변호사와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 전 의원은 4·15총선 경기 부천 소사지역구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부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