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0여 명 사상 상주 ‘블랙아이스’ 사고 도로관리업체 직원 입건
더보기

40여 명 사상 상주 ‘블랙아이스’ 사고 도로관리업체 직원 입건

뉴스1입력 2020-01-13 09:32수정 2020-01-13 09: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 오전 4시 44분쯤 경북 군위군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얼어붙은 도로를 달리던 차량 40여대가 미끄러져 연쇄 추돌로 이어졌다. 사고로 화재가 발생한 차량 등이 뒤엉켜 고속도로 양방향이 8시간 가까이 마비됐다. 이 사고로 7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부상했다./(한국도로공사CCTV화면)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주~영천고속도로 ‘블랙아이스’(black ice) 연쇄추돌 사고와 관련해 도로관리 위탁업체 직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북경찰청은 지난달 14일 상황실 책임자로 근무하면서 매뉴얼대로 도로 결빙 방지 작업을 하지 않은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A씨를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4일 상주영천고속도로㈜ 본사와 도로 제설·제빙작업 등 관리를 맡은 업체 2곳을 압수수색해 근무일지와 안전관리 매뉴얼 등을 확보한 뒤 A씨의 혐의점을 밝혀냈다.


업무 매뉴얼에는 ‘강우 예보가 있고 노면 온도가 3도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제설제를 예비 살포해야 한다’고 돼 있는데, A씨는 사고가 날 때까지 아무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사고 관련자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혐의가 드러나면 입건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14일 오전 4시44분쯤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 방향 26㎞ 지점 달산1교 다리에서 차량 21대가 연쇄 추돌, 8대에서 불이 나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부상했다.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가량 떨어진 반대쪽 차선인 영천~상주 방향 상주기점 30.8㎞지점에서도 차량 22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안동=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