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명이나 바꾼 ‘김학범 변칙’ 통했다
더보기

7명이나 바꾼 ‘김학범 변칙’ 통했다

정윤철 기자 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亞 U-23챔피언십 이란 꺾고 8강 확정… 중국전 선발 대폭 교체해 2-1 승리
전반 22분 맹성웅 슈팅 GK 쳐내자… 이동준 비호처럼 달려들어 선제골
13분 뒤 조규성 21m 대포알 결승골… 베트남 속한 D조 팀과 4강 다툼
한국 23세 이하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2일 태국 송클라에서 열린 이란과의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 35분 조규성(가운데 9번)의 골이 터진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동준과 조규성이 골을 터뜨린 한국은 이란을 2-1로 꺾고 8강행을 확정했다. 아시아축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한국 23세 이하 남자 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태국 송클라에서 열린 이란과의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1로 이겼다. 1차전 중국전 승리(1-0)를 포함해 2연승을 달린 한국은 승점 6을 쌓아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8강에 선착했다. 한국은 15일 랑싯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는 4개 조(16팀) 각 1, 2위가 8강전부터 토너먼트를 치러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상위 3개 팀이 올림픽 티켓을 얻는다.

1차전 선발 명단에서 무려 7명을 바꾸는 변칙 전술로 이란전에 나선 한국은 이동준(부산)과 조규성(안양)의 릴레이 골로 승리를 거뒀다.


전반 22분 이동준은 미드필더 맹성웅(안양)의 슈팅을 이란 골키퍼가 쳐내자 골문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지난해 K리그2 최우수선수(13골 7도움)로 부산의 1부 승격을 이끈 그는 1차전 결승골에 이어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주요기사

전반 35분에는 원톱으로 출전한 공격수 조규성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골대에서 약 21m 떨어진 지점에서 조규성이 시도한 강력한 왼발 슈팅은 대포알처럼 날아가 골대 오른쪽 구석에 꽂혔다. 지난해 K리그2 국내 선수 득점 1위(14골·전체 4위)에 오른 조규성은 강력한 골을 터뜨린 뒤 양팔을 벌리고 자신감에 넘치는 표정을 지었다. 한국은 후반 9분 이란에 한 골을 내줬지만 끈끈한 수비로 추가 실점을 막으며 승리를 지켜냈다.

조별리그 최종 3차전 결과에 따라 한국의 최종 순위가 C조 1위가 되면 D조 2위와, C조 2위가 되면 D조 1위와 8강을 치른다. 12일 현재 D조는 요르단이 선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가 공동 2위다. 베트남과 요르단은 13일 맞붙는다. 김학범 감독은 “8강 상대를 신경 쓰지 않고 조별리그 최종전을 포함해 모든 경기를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김학범호#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이란전#이동준#조규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