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놀면 뭐하니?’ 유산슬 또 당했나…MBC 구내식당 라면 100인분 도전
더보기

‘놀면 뭐하니?’ 유산슬 또 당했나…MBC 구내식당 라면 100인분 도전

뉴스1입력 2020-01-11 11:31수정 2020-01-11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가 키운 신인가수 유산슬이 소속사 MBC 구내식당에 라면 담당으로 긴급 투입된 모습이 포착돼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연출 김태호)에는 유산슬이 소속사 MBC 구내식당에서 ‘라면 담당’으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소속사를 찾은 유산슬은 1집 활동 정산 시간을 가진 뒤 소속사 측에서 준비한 특식을 먹기 위해 구내식당으로 향했다. 유산슬을 위해 준비된 특식은 그가 좋아하는 라면.


유산슬은 라면 담당 셰프가 한 그릇 먹길 권하자, 앞서 사장님이 사라져 일일 라면 가게 사장이 된 경험을 떠올리며 “갑자기 사라지는 거 아니죠?”라며 경계 가득한 태세를 보였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주요기사

슬픈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유산슬은 라면 한 그릇을 깨끗하게 비우자마자, 소속사 MBC 구내식당 라면 담당으로 급 스카우트 된다. 이는 소속사 측에서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준비한 ‘쥐띠 스타 유산슬 인생라면 대접’ 이벤트였기 때문이다.

소속사 구내식당 곳곳에는 유산슬 모르게 “MBC 소속사 식구 여러분 키워주신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붙어 있었다고. 유산슬은 또다시 소속사 측에서 꾸민 늪에 빠졌음을 확인한 후 헛웃음을 지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유산슬표 인생라면은 라면의 기본 매력을 살리면서 계란, 파, 새해를 기념해 떡을 토핑으로 넣는 게 특징이다. 앞서 라면집에서 요리 꿈나무의 재능을 뽐냈으나, 손님이 몰려드는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멀티 라면 끓이기 능력이 부족했던 유산슬. 이번에는 드라마 ‘파스타’의 ‘꿀 성대’ 이선균을 연상케 하는 든든한 선배에게 멀티 라면 끓이기 비법을 전수받는다고 해 기대감을 키운다.

선배의 가르침에 따라 라면 끓이기 능력치를 쌓아가던 유산슬은 영업 시작과 동시에 끝없이 이어진 손님 러시에 멘붕에 빠진 모습이었다는 전언이다. 과연 유산슬은 100인분을 무사히 끓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산슬이 소속사 식구들에게 은혜 갚는 ‘인생 라면’을 대접하는 현장은 이날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