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또 “정의당 탈당하겠다”…김종대 “만류하고 있지만”
더보기

진중권 또 “정의당 탈당하겠다”…김종대 “만류하고 있지만”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0 16:16수정 2020-01-10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캡처.

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정의당 탈당 의사를 재차 밝혔다.

이날 한 누리꾼은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 댓글로 “정의당 지도부는 조국 사태의 시작부터 끝까지 표면적인 어설픈 비판에 본질적인 책임은 외면하고 겉핥기식인 태도를 보였다. 기성정당의 역한 탈을 쓴 한낱 군소정당이 되어버린 것 같다”는 의견을 밝히면서 진 전 교수에게 “혹시 아직 정의당 당적을 갖고 계시냐”고 물었다.

진 전 교수는 해당 댓글창을 통해 “탈당계 처리해달라고 해놨다”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해 9월 정의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찬성한 것에 반발해 탈당계를 냈으나, 당 지도부의 설득에 탈당 의사를 한 차례 접었다.

주요기사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이에 대해 정의당은 현재까지 진 전 교수는 정의당 당원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수석대변인인 김종대 의원은 10일 JTBC ‘전용우의 뉴스ON’에 출연해 “진 전 교수는 자기 소신이 있다. 조국 사태에 대해서 진영 논리 가담을 거부하면서 ‘오로지 내 관심은 진실’이라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본인의 어떤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저희도 피해를 많이 입고 있지만, 예의 주시하고 있고 가급적이면 만류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본인이 들을 지는 제가 자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진 전 교수의 탈당을 만류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제가 대답하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