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추미애, 검찰 업무방해·직권남용 혐의로 형사고발”
더보기

심재철 “추미애, 검찰 업무방해·직권남용 혐의로 형사고발”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9 10:01수정 2020-01-09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9/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전날 단행된 검찰 인사를 두고 “명백한 보복인사”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검찰 업무집행 방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 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망나니 정권”이라며 “이 정권은 자신들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모조리 좌천시키는 폭거를 자행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검찰 대학살이 민주화운동을 훈장으로 내세우는 이 정권에서 일어난 것”이라며 “이는 명백한 보복인사이자 수사방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와대와 몸통을 향해 수사망을 좁혀가던 윤석열 검찰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권력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흉계를 실행에 옮긴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 두 사람은 직권 남용, 검찰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한국당은 추 장관을 검찰 업무집행 방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당장 형사고발 하겠다”며 “국민은 4월 총선에서 문 대통령에게 심판의 철퇴를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