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사스 공포, 홍콩서 마스크 사재기 현상 나타나
더보기

제2의 사스 공포, 홍콩서 마스크 사재기 현상 나타나

뉴스1입력 2020-01-07 14:07수정 2020-01-07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N95 마스크 - SCMP 갈무리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정체불명의 폐렴이 홍콩으로 번지자 홍콩에서 마스크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는 등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최근 홍콩에서 우한을 다녀온 관광객이 폐렴증세를 보이는 등 우한 폐렴 공포가 급속하게 확산되면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인기를 끌었던 ‘N95 마스크’가 동이 났다고 SCMP는 전했다.

이 마스크는 3M사가 만든 것으로, 사스가 발생했을 당시 날개 돋친듯 팔렸다.


원래 이 마스크는 8홍콩달러(1200원)에 거래됐으나 지금은 24홍콩달러(3600원)까지 올랐다.

주요기사

최근 우한 폐렴이 발생하면서 이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 이에 따라 약국에서는 값을 2~3배로 올렸으며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6일 현재 홍콩에서 폐렴에 걸린 환자는 모두 59명이며, 이중 21명이 우한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홍콩에서 발병한 폐렴 환자가 중국 우한에서 전염됐다는 명백한 증거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며 주민들이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이 폐렴이 인간 대 인간으로 전염된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며 마스크 사재기 현상은 지나친 감이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