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매체 “캄보디아서 북한이 운영하던 박물관 문 닫았다”
더보기

日매체 “캄보디아서 북한이 운영하던 박물관 문 닫았다”

뉴스1입력 2020-01-04 15:05수정 2020-01-04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운영에 관여하던 캄보디아 유명 관광지 시엠레아프 소재 박물관이 문을 닫았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은 캄보디아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북한이 2400만달러(280억원)을 투자해 지난 2015년 시엠레아프에 개업한 박물관이 폐쇄됐다고 전했다. 이 박물관에는 북한인 직원이 상주하고 있었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이 지난해 12월22일까지 북한 이주노동자 송환을 의무화한 것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캄보디아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이 박물관이 안보리 결의안에 명시된 시한 내로 영업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북한과 캄보디아는 김일성 전 북한 주석과 노로돔 시아누크 캄보디아 국왕이 개인적인 친분을 맺는 등 역사적으로 우호 관계를 유지해왔다.

캄보디아 내 북한 식당 6곳도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 프놈펜에서 4곳, 시엠레아프에서 2곳이 폐쇄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