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3일 유은혜·진영·김현미·박영선 불출마 공식 발표
더보기

與, 3일 유은혜·진영·김현미·박영선 불출마 공식 발표

뉴시스입력 2020-01-02 15:54수정 2020-01-02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일 오전 10시30분 현직 장관 총선 불출마 선언식
유은혜·김현미·박영선 참석…진영, 선거 시비 감안해 불참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3일 국무위원 겸직 국회의원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네 명의 불출마를 공식 발표한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2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오전 당 확대간부회의가 끝나고 네 분의 장관 겸직 의원들이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장관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사를 발표할 것”이라며 “공직자사퇴시한(1월16일)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공식적으로 국민 앞에 정확한 의사를 표명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네 사람의 내년 총선 불출마는 당 안팎에서 이미 기정사실로 여겨져 왔지만 이를 공식화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진영·박영선 의원의 경우 입각 당시 불출마 의사를 청와대에 표명했고 유은혜·김현미 의원은 높아진 청문회 문턱에 따른 후임자 물색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출마 의지를 접었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오는 3일 오전 10시30분 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가 함께 한 가운데 현직 장관들의 불출마선언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김현미·박영선 의원이 나와 불출마 결심과 국무위원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 등을 밝힌다.

진영 의원의 경우 총선 관리의 주무부처인 행안부 수장으로서 괜한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행사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 사람의 불출마 발표에 따라 민주당에서 불출마를 공식화한 의원은 이 대표를 비롯해 원혜영(5선), 백재현(3선), 이철희·표창원·이용득(초선) 의원 등 10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하지는 않았지만 이번에 내각으로 향하면서 내년 총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