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원내대표 발걸음 멈춘다…당 위한 책무 마다 않을 것”
더보기

나경원 “원내대표 발걸음 멈춘다…당 위한 책무 마다 않을 것”

뉴시스입력 2019-12-04 11:18수정 2019-12-04 1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한, 절차 둘러싼 여러 의견 있지만 임기연장 묻지 않을 것"
정용기 "단 한순간도 줄서기 안 해…국민만 바라보는 정치 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며 “오늘 의원총회에서는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1년 한국당 원내대표로 보낸 시간은 뜨거운 열정과 끈끈한 동지애로 가득한 1년이었다”며 “눈물과 감동의 시간이었다. 문(文)정권 폭정과 독선에 맞서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지키기 위해 우리 모두 온몸을 던진 위대한 저항의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자유한국당 승리를 위한 그 어떤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부족한 저에게 기회를 주시고 믿어주신 국민 여러분과 의원 여러분, 그리고 당직자와 보좌진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바람에 나무가 흔들려도 숲은 그 자리에 있다”며 “바위가 강줄기를 막아도 강물은 바다로 흘러간다. 자유한국당은 흔들리거나 멈춰서는 안 된다. 그것이 대한민국을 구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지난 1년 간 당 정책 업무를 총괄한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참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 어려운 책임을 맡아서 나름 스트레스도 엄청 받으면서 최선을 다하고자 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며 “여러가지 도와주신 은혜 잊지 않겠다.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 정책위의장은 “부족함이 많지만 저도 지금까지 정치권에 29년째다. 단 한순간도 특정인을 위한 줄서기 계파활동을 하지 않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는 정치를 했다”며 “정책위의장 임기에도 국민만 바라보는 정치를 했고 앞으로도 그런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